park  chanuk
graphic designer


/ 11 -Emptiness






-
졸업작품
프로젝트 /11 of /5_Emptiness, 공허
2017.6.5-6.11 
울산대학교 무거갤러리
-
Emptiness, 공허

여성은 차별과 혐오의 첫 시작에 대해 생각해보다 그 깊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것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에 차별과 혐오의 존재를 부정하는 단계에 이른다. 그 존재를 부정하고 잊기 위해 여성은 자신은 그것을 신경쓰지 않고 내 할 일을 한다고 강조한다. 마치 젠더문제가 없다는 듯 행동하지만 그 강조하는 말 속에도 낮은 여권에 대한 씁쓸한 마음과 양성평등에 대한 염원을 내비치고있다.

가사와 뮤직비디오 속에서 등장하는 여성은 계속해서 자신이 돈을 벌고 있다고, 열심히 계속 일을 하고 있는것을 강조한다. 이렇게 스스로 일만하고 있고 자신의 커리어, 직업 의식에 대해 계속 이야기를 하는것은 차별과 혐오의 존재를 부정하기 위함이다. 노래와 뮤직비디오 속에서는 차별의 존재를 부정하고 젠더 문제를 오히려 감추기 위해 직업과 일을 하는행위를 계속해서 사용했지만 포스터에는 역설적으로 직업과 돈을 버는 행위를 오히려 숨김으로써 젠더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직업과 돈을 버는 행위를 여성차별로 인한 공허감을 숨기기 위해 사용했다고도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가리기' 과정을 통해 역설적으로 더 들어나는 효과를 가져온다. 가사가 시작되기전 나레이션의 내용을 통해 충분히 여성이 차별과 젠더 문제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가사속에서는 남편의 외도 상황을 아주 직설적으로 무덤덤하게 이야기 하고있는데 이는 이 주제속에서 여성 차별과 혐오가 존재하고 있는 상황을 이야기 하고있다고 볼 수 있다. 그 이후 바로 이어지는 가사의 내용이 "나는 내 일을 할거야." "내가 버는 돈의 양이 어느정도야." 등의 오히려 현실과는 상관없이 자신을 과시하는 부분을 보아 의도적으로 젠더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공허감 대신 감정에 흔들리지 않게 된다.
-
594 x 841 (mm)